티스토리 뷰

일상

Software Quality Insight

techbard 2010.06.25 08:59
보스가 행사를 가라고 하셔서 시골에서 상암동 누리꿈스퀘어까지 오랜 만에 상경했다. 약 두 시간 소요된 듯.

행사장에는 사람들도 많았고, 오랜만에 정부 부처에서 돈 좀 들인 티가 나던데...

정말 아쉬운 것은 여전히 약장사가 약을 팔고 있더라는...

내가 보기에 그 약장사의 멘트를 요약하면

"사람들 모두는 아플 수 있어요... 그런데 내가 보기에 당신은 아프군요. 이 약을 드세요."
(왜 아픈지, 어디가 아플 수 있는 건지, 증상이 이러면 이런 병들이 가능하다던지... 일언반구 얘기도 없이, 하지만 친절하게도 유일하게 혼자 약파는 장소를 알려주더라~)

근데, 웃기는 것은 그 약이 3년 전에도 팔았던 그 약이라는 점이다. 최소한 약 이름이라도 바뀌던가, 약 성분이라도 바뀌던가 머 어떤 어필할 요소가 하나라도 있어야 하는데, 여전히 똑같은 약을 똑같은 방식으로 팔고 있더라. (아 물론, 약 가격은 바뀌었겠지~)

쥔장은 한 편의 쇼를 보는 거 같아서, 난 쇼를 보러 간 게 아니므로 그냥 체력 충전했다.

카네기 멜론의 David Garlan 교수가 한 마디 일갈을 남겨주셨다.

"Conway's law says that the structure of a SW system reflects the structure of the organization that built it."

: 약장수가 시간이 지나도 똑같은 약을 똑같은 방식으로 파는 것은, 역시 그가 속한 조직이 변화없고 나아지지 않는 것을 방증한다고 하겠다.

그대들의 쇼가 일일 아침 드라마처럼 자극적인 소재를 다루다가 사라질지, 근근이 매니아층을 형성할지 자못 궁금해집니다.

there is such a thing as karma.
댓글
  • 프로필사진 BlogIcon O 아, 역시... 안가길 잘한건가요? 마지막 교수님의 한마디 정말 동감합니다. ㅋ 얼마전 *BM 세미나 때도 그런 생각이 들었었는데... 2010.06.25 13:08 신고
  • 프로필사진 BlogIcon techbard 그래도 오셨다면, 절 보실 수도 있었을 텐데~~ ㅋㅋ 댓글 감사합니다~ 2010.06.25 13:26 신고
  • 프로필사진 최석주 전 그 행사 말고 그 전에 있던 SW 안정성 전문가 포럼 발대식에 다녀 왔는데요.
    약장사들이 모여 만든 포럼이라 그런지, 약장사는 없었고요. ^^

    다만 그들의 말이 눈 앞에 이익 보다는 국내 S/W 산업계에 S/W 안정성 향상에 이바지 하겠다는 결연(?)한 의지만 보였습니다.
    한번 관심을 가져 보심이 어떠실런지요.
    2010.06.28 13:04 신고
  • 프로필사진 BlogIcon techbard 댓글 감사합니다~ 제가 생각하는 약장사가 누구였을까요? 전 SW 안정성 전문가 포럼 발대식에 참석하지 않았습니다. 말씀대로 SW 안전성ㆍ품질 향상 전문가 포럼에 관심을 가져보겠습니다. ^^ 그런데요, 거창한 포부는 누구나 내세울 수 있다고 생각합니다. 실천과 행동이 중요하겠지요. 2010.06.28 15:13 신고
댓글쓰기 폼
공지사항
Total
396,830
Today
5
Yesterday
33
«   2018/12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글 보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