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http://www.etnews.co.kr/news/detail.html?id=200804290244

[사설]SW 원격개발 확대해야

우리가 소프트웨어(SW) 강국이 되기 위해 필요한 조건은 여럿이 있지만 그중 하나가 원격지 개발 확대다.

이는 말 그대로 수요처로부터 멀리 떨어진 곳에서 SW를 개발하는 것으로, 선진 SW 환경을 달성하기 위해 꼭 필요한 요소다. 현재 시행되고 있는 대부분의 공공기관 SW 프로젝트는 사업수행자가 발주처의 4㎞ 이내 작업장을 벗어 나지 못하고 있다. 즉, 발주처에서 4㎞ 이상 떨어진 곳에서 SW 개발이 불가능한 것이다.

이는 순전히 발주자의 편의 때문으로 문제는 이의 폐해가 크다. 우선 개발을 담당하는 사람들의 고충이 말이 아니다. 개발 업무가 발주처에 묶여 있다 보니 행여 지방에서 프로젝트를 하게 되면 상당 시간을 외지에서 보내야 한다. 개발자들의 사기가 좋을 리 없고, 젊고 유능한 인재가 SW를 회피하게 만든다. 개발자를 운영하는 기업 측에서도 인력을 효율적으로 배치할 수 없어 곤혹스럽기는 마찬가지다. 다행히 정부는 어제 공공기관부터 SW원격 개발을 늘리겠다고 밝혔다.

우선 지식경제부 산하 기관인 한국전력과 우정사업본부가 상반기에 SW 원격 개발 시범 사업을 진행하고, 이를 계기로 공공기관 전체로 확대한다는 계획이다. 주무부처인 지경부가 나서서 SW 원격 개발을 권장하고 독려한 것은 잘한 일이다. 하지만 다른 부처 및 공공기관에 이를 도입하라고 강제할 마땅한 수단이 없어 얼마나 실효를 거둘지 의문시된다. 이미 민간에서는 국민은행이 자사의 차세대 시스템 개발을 서울 상암동에 위치한 누리꿈스퀘어에서 진행하는 등 물꼬를 튼 상황이다.

그동안 은행들은 새로운 SW 개발을 본점이나 기존 IT센터 또는 근거리에 있는 건물에서 수행했는데 국민은행이 지난해 12월 금융권에서 처음으로 SW 원격개발을 전격 실시, 주목받고 있다. 물론 SW 원격 개발에도 단점은 있다. 발주처와 수행업체 간 커뮤니케이션이 중요한데 서로 멀리 떨어져 있다 보니 프로젝트 진행이 원활히 돌아가지 않을 수도 있다. 기존 시스템 운영 인력과 교류가 단절되는 것도 흠이다. 하지만 이런 부작용에도 불구하고 SW 원격 개발은 우리나라의 개발 방식을 한 차원 높인다는 점에서 적극 도입해야 한다.

사실 SW를 원격지에서 개발하려면 발주처의 요구 사항이 우선 명확해야 한다. 발주처의 요구사항이 명확해지면 그동안 SW 개발을 둘러싸고 있었던 많은 분쟁이 줄어들 수도 있다. 또 SW 원격개발은 분석·설계·개발·테스트로 이어지는 프로젝트 전 과정을 전문화해 선진 SW환경을 만드는 단초가 된다는 점에서도 더욱 확대해야 한다.

○ 신문게재일자 : 2008/04/30
댓글
댓글쓰기 폼
공지사항
Total
409,801
Today
19
Yesterday
27
«   2019/11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글 보관함